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 성장멘토링 우리두리캠프 진행

우정사업본부, 우체국공익재단, 한국장애인재활협회와 함께하는 성장멘토링

우리두리 캠프 진행 모습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8월 11일 --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은 여름 방학을 맞아 8월 9일~10일 1박 2일 성장멘토링 멘티 멘토 20명을 대상으로 우리두리 캠프를 진행했다.

우리두리캠프는 성장멘토링 사업의 하나로 저소득 장애가정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다양한 외부 체험 활동을 구성해 진행됐다. 성장멘토링은 부모의 양육 부담 경감과 정서적 지지, 꾸준한 교육 기회 제공을 위해 대학생 멘토와 1:1 매칭으로 운영한다.

이날 무더운 여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물놀이,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자기 표현력의 기회와 심신 단련을 통한 공동체 의식 향상의 하나로 진행된 농촌 체험은 참여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 담당자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진행하지 못한 외부 체험 활동을 통해 배움의 기쁨과 여가생활의 즐거움을 만끽했으면 했다”며 “캠프의 함께하는 기회를 통해 사회에서 누릴 수 있는 것들을 당당히 누리며 즐겁게 살아가는 모습을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 참여자는 “1:1 멘토링에서 고민하는 부분들을 다른 참여자들과 나누고 공감할 수 있어 오길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외부 체험 활동을 함께하다 보니 새로운 동생들과 친구들을 사귈 수 있어서 즐거웠다”는 소감을 밝혔다.

성장멘토링은 우정사업본부가 주최하고 우체국공익재단, 한국장애인재활협회가 주관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은 올해까지 14회째 수행 기관으로 선정돼 서울 동북부 저소득 장애가정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우체국공익재단은 공익사업의 전문성, 효율성, 지속 가능성 증대를 위해 우정사업본부가 설립한 재단 법인이다. 우체국 예금과 우체국 보험의 재원을 활용해 아동, 노인, 장애인 등 6만여명에게 매년 70억원 규모의 공익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 개요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은 1998년 2월 개관해 서울 동북부 지역 장애인의 재활·자립을 위한 종합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사회 인식 개선을 통해 장애인이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